• 양자리
    양자리(Aries)는 물고기자리와 황소자리 사이에 있으며, 적경이 3시, 북적위(적위)가 20°이다. 이 점을 기준으로 적경과 황경을 측정한다. 점성학에서는 황도 12궁의 첫번째 별자리로서 3월 21일경~4월 19일경을 관장한다. 그리스 신화에서는 황금털을 가진 양으로 여겨진다

    그리스의 테살리아에 아타마스라고 불리는 왕이 살고 있었다. 그에게는 프릭소스와 헬레라는 두 남매가 있었다. 이들이 아직 어렸을 때 어머니는 어떤 여자의 계략에 빠져 궁에서 쫓겨나게 되었다.
    왕비가 궁을 나가자 왕은 새로운 왕비를 받아 들였지만, 새 왕비는 질투심이 강해서 전 왕비의 왕자와 공주에게 잘 대해주는 것을 무척 싫어했다.
    테살리아에 봄이 오고, 모내기를 할 시기가 됐다. 새 왕비는 삶은 씨앗을 농부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하지만, 삶은 씨앗에서는 아무리 물을 뿌려도 새싹이 나오지 않는 법. 농부들은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비가 오기만 기다렸다.
    바로 이때, 새 왕비는 거짓 소문을 퍼트렸다. 벼 이삭이 싹트지 않는 이유는 이 나라가 재앙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소문을 퍼트렸다. 왕자와 공주가 나쁜 마음을 품고 있기 때문에 하늘이 노하여 천벌을 내렸다고 퍼트렸다.
    이 소식은 빠른 속도로 나라 안에 퍼졌고, 국민들은 왕자와 공주를 처형해달라는 부탁이 끊이지 않았다. 둘을 처형해야 나라가 태평해지고 풍성한 수확을 걷을 수 있으며, 과거의 풍요롭고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상소가 올라왔다.
    국왕은 내키지 않았지만 민심을 생각하지 않을 수밖에 없었다. 그 둘을 처형하지 않으면 국민들이 무슨 짓을 할지 알 수 없었던 국왕은 할 수 없이 처형하기로 결심했다.
    이 소식은 왕자와 공주의 생모의 귀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녀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지만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오직 신에게 도움을 청하는 것 뿐이었다. 그녀의 간청을 들은 제우스신은 그 남매를 도와주기로 결심했다.
    형 집행 당일, 하늘에서 갑자기 황금 털을 휘날리며 양이 내려와 그 두 남매를 태우고 쏜살같이 동쪽 하늘로 날아갔다. 두 아이는 양의 등에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어린 헬레는 그만 붙잡고있던 손을 놓쳐 아래로 떨어지고 말았다.
    헬레가 떨어진 곳은 아시아와 유럽의 경계가 되는 해협이었는데, 뒷날 사람들은 헬레의 가여운 운명을 기억하고자 이 해협을 헬레스폰트라고 불렀다. 혼자 남은 프릭소스는 양을 타고 계속 날아가 흑해의 동쪽 해안에 자리잡고 있는 콜키스라는 곳에 안전하게 도착했다.
    그 후 프릭소스는 황금양을 제우스신에게 봉헌하고 제우스는 이 양의 공로를 치하하여 하늘의 별자리로 만들어 지금까지 빛나고 있다는 것이다. 양의 황금털은 아르고선의 지도자인 이아손이 되찾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