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고기자리
    물고기자리(Pisces)의 위치는 물병자리와 양자리 사이에 있는 황도 12궁 가운데 하나이며, 물고기자리는 황도 12궁 중에서 제 12궁으로서, 약 2월 19일에서 3월 20일까지의 기간을 관장한다.

    티탄 신들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올림푸스 신들은 모두 모여 이집트의 나일 강변에서 자축연을 벌이고 있었는데 여신들은 한껏 자신들의 미모를 뽐내었으며 남신들은 자신들의 용맹함과 힘을 과시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이렇게 왁자지껄하게 파티를 벌이고 있을 때 가이아의 복수는 도래한 것이니 무시무시한 거인인 튀폰이 그들 앞에 나타난 것이었다.
    파티를 즐기던 신들은 갑자기 나타난 이 전대미문의 괴물에 놀라 정신없이 도망가기에 바빴으니 저마다 각각 동물들의 형상을 하고서 달아났다. 여신중의 최고의 신인 헤라는 흰 암소로 변하여 달아났고, 아폴로는 솔개(혹은 까마귀)로 변하여 도망쳤고, 아르테미스는 고양이로, 헤르메스는 따오기로, 레토는 들쥐로, 헤파이스토스는 황소로, 아레스는 물고기로 변하여 달아났다.
    심지어는 제우스 조차도 양의 모습으로 변하여 달아나려 하였던 것이니 오로지 도망치지 않고서 튀폰에게 맞선 것은 아테나 여신 혼자뿐이었다. 그러나 아테나 여신도 곧 도망을 갔다.
    이 때에 아들인 에로스와 함께 파티에 참석했던 아프로디테 여신은 역시 놀라서 에로스와 함께 도망을 가려고 했지만 그녀의 아들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아프로디테는 아들을 찾아 괴물 튀폰의 존재도 잊은 채 아들을 찾아 다녔다.
    아프로디테가 에로스를 찾은 것은 피아노 밑에서 울고 있는 아들을 보았을 때였다. 아프로디테는 더 이상은 지체할 시간이 없어 아들의 다리에 끈을 묶어서 물고기의 모습으로 변하여 달아나니 밤하늘에 있는 물고기자리의 모습은 바로 이 두 모자가 변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왜 물고기자리의 모습이 두 마리의 물고기로 되어 있는지 이제 알 것이다. 아레스도 물고기로 변했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그의 모습이라고 말하는 이는 아무도 없다. 그리고 다른 이야기로는 아프로디테와 에로스가 물고기 두 마리에게 도움을 받아 위험을 피했다는 설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