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월 14일
    1월 14일은 다이어리데이로 일년 동안 쓸 다이어리를 연인에게 선물하는 날이다. 일년을 시작하는 의미로 제일 먼저 준비하는 것이 다이어리이므로 남녀를 불문하고 좋은 선물이 된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다이어리를 선물할 때는 그 안에 기념일이나 생일등을 표시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가 아닐까?
  •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의 유래는 확실하지 않으나 고대 로마의 사제 발렌타인이 연예결혼을 엄격히 금지했던 서기 2 백70 년 2월14일 사랑하는 남녀를 도와주다가 이교도의 박해로 순직했던 것을 기리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전해 온다. 그뒤 1477년 2월 14일 영국의 마거리 - 부르스라는 시골 처녀가 짝사랑하는 존 패스턴이란 젊은이에게 구애의 편지를 보낸것이 주효, 결혼에 골인한 이래 이날이 젊은이의 축제로 자리잡게됐다. 즉 현대식 발렌 타이데이의 시초는 영국에서 시작된 것. 런던의 국립우편박물관에는 부르스양 의 구애편지와 함께 많은 짝사랑 처녀들의 편지가 전시되어 있다.
    지금은 연인들의 날로 알려져 있 다. 특히 이 날은 여자가 평소 좋아했던 남자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것이 허락되는 날이다. 사랑을 전하는 매개체로 초콜렛이 이용되는데 그것은 초콜렛의 달콤함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초콜렛 이외에도 자기만의 개성적인 선물을 준비하는 경우가 더 많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 3월 14일
    3월 14일은 화이트데이로 서양에는 없고 동양에만 있는 이날은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에게 사탕을 선물하며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날이 다. 우리나라에서 화이트데이의 의미는 발렌타인데이에 사랑을 고백한 여자의 마음을 남자가 받아 들일것인지 아닌지에 있다. 마음을 받아들일 경우라면 사탕을 선물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그냥 지나치게 된다. 연인들에게는 남자가 발 렌타인데이에 받은 선물을 답례하는 날로서 의미를 가진다 .
  • 4월 14일
    4월 14일은 블랙데이로 발렌타인데이에 남자친구에게 초콜렛을 선물하지 못한 여자와 화이트데이에 사탕을 주지 못한 남자가 만나 서로의 외로움을 달래주는 날이다. 이날은 옷을 비롯해 구두, 양말, 악세사리까지 검정색으로 입어야 하고 먹는 것도 짜장 면을 먹고 카페에 가도 블랙커피를 마신다. 이날 만난 남녀가 연인이 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 5월 14일
    5월 14일은 옐로우데이&로즈데이로 블랙데이 까지 연인을 사귀지 못한 사람이 노란옷을 입고 카레를 먹어야 독신을 면한다는 날이다. 아마도 화사한 봄에 잘 어울리면서 이성의 주목을 끌수 있는 색이 노란색이기 때문에 이러한 옐로우데이가 만들어 진것 같다. 또한 5월은 장미의 계절이자 야외로 나가기 좋은날이다. 발렌타인데이와 화이트에이로 맺어진 연인들이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발전 시키기 위한 것으로 연인들의 경우 분위기 있는 데이트가 이루어지는 장미축제와 관련지어 로즈데이가 만들어졌다.
  • 6월 14일
    6월 14일은 키스데이로 연인들이 입맞춤을 하는 날이다. 5월 로즈데이를 무난히 치러낸 연이들이라면 키스는 당연한 순서라고 할 수 있다. 언제 그녀에게 키스를 할 수 있을까 노심초사 하지 않아도 된다. 키스데이가 있으니까. 이날 신경써야 하는 것은 멋진 장소와 분위기이다.
  • 7월 14일
    7월 14일은 실버(링)데이로 선배(학교, 직 장선배는 물론 부모님)에게 데이트 비용을 부담하게 하면서 자신의 애인을 다른 사람에게 선보이는 날이다 . 그 자리에 나온 선배는 데이트 비용을 최대한 보조해 주어야 한다. 또한 실버데이는 은 제품을 선물하는 날로도 알려져 있다.
  • 8월 14일
    8월 14일은 그린데이로 삼림욕을 하는 날이라서 그린데이이다.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산을 찾아 둘이 손잡고 걸어 오르면서 삼림욕을 해보는 날이다. 건강하고 즐거운 하루가 될 것이다. 한편으로 애인이 없는 사람들은 같은 이름의 소주를 마시며 외로움을 달랜다는 날이기도 하다.
  • 9월 14일
    9월 14일은 뮤직데이&포토데이로 나이트클럽 등 음악이 있는 곳에서 친구들을 모아놓고 자랑스럽게 연인을 소개하면서 둘 사이를 공식화하는 날이다. 이 날은 장소가 장소이니 만큼 연인이 없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되는 날이다. 또 이날은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서 연인과 사진을 찍는 포토데이기도 하다. 둘 이 찍은 사진을 각각의 수첩에 끼워넣고 매일 가지고 다닌다면 사이가 더욱 돈독해지는 것은 당연한 일.
  • 10월 14일
    10월 14일은 레드데이(와인데이)로 깊어가는 가을에 연인과 와인을 마시는 분위기 있는 날이다. 가벼운 데이트가 아닌 멋진 레스토랑에서 둘만의 특별한 시간을 갖는 것도 의미가 있다. 이날 나누는 대화 역시 보다 진지해져 두 사람의 앞날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질 것이다.
  • 11월 14일
    11월 14일은 오렌지데이&무비데이로 오렌지 쥬스를 마시는 날이라고도 하고 연인끼리 영화를 보는 날 이라고도 한다. 연인과 함께 흥미진진한 액션 영화를 보면서 같이 스트레스 해소도 하고 가슴시린 영화를 보면서 감동을 느껴본 다음 새콤한 오렌지쥬스를 함께 마셔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 11월 12일은 칸쵸데이, 11월 14일은 쿠키데이, 11월 18일은 레터데이라고도 한다.
  • 12월 14일
    12월 14일은 허드데이&머니데이로 연인끼리 껴안는 것이 허락되고, 한해를 무사히 사귀어 온것에 남자 가 여자에게 돈을 팍팍(?) 쓰며 봉사하는 날이기도 하다. 허그(Hug)라는 말은 꽉 껴안는 것을 의미하는 말로 연인끼리 포옹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2월에 만나 여러 단계를 거치는 동안 진정한 연 인이 된 두 사람은 추운 겨울도 따뜻하게 보내면서 한해를 끝내게 된다.

이런 많은 기념일들에 대해 상업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에서 생겨난 것이라는 일부의 지적이 있기도 하지만 마땅히 즐길 만한 이벤트가 많지 않은 현실에서 뜻깊은 추억을 만들려는 신 세대 커플들의 자구책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